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정신병의 나라에서 왔습니.. 낮술 황금나무숲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천 개의 파랑> 천선란의 뱀파이어 로맨스"
밤에 찾아오는 구원자
천선란 지음 / 안전가옥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천 개의 파랑>으로 한국과학문학상을 수상한 천선란의 신작 장편소설이 출간되었다. 말과 로봇과 인간의 우정을 꿈꾸는 아름다운 소설을 사랑하는 독자에게는 '천선란이 쓴 뱀파이어 로맨스'라는 정보 외의 설명이 더 필요하지 않을 듯하다. 그럼에도 아직 천선란을 만나지 못한 독자를 위해 조금 더 말을 덧붙여 보자면.

인천 구시가지에 위치한 철마재활병원. 형사 수연은 이 병원 환자들의 연쇄 자살을 수사하기 위해 병원을 찾는다. 수연은 자신보다 먼저 병원을 '찾아온' 완다와 마주치고, 그는 이 사건은 단순한 자살이 아니며, 범인은 인간이 아닌 뱀파이어일 것이라고 수연에게 정보를 준다. 그리고 이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간호사 난주가 있다. 마약성 진통제를 훔쳐다 몰래 팔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외로움이 자신을 잠식한 수연, 타국에 입양된 후 고독한 이방인으로 자란 완다. 가족에게 착취당하고 그들의 빚을 대신 갚으며 삶을 견디는 '착한 딸' 난주. 이 세 여자에겐 공통점이 있다. 그들은 모두 외로운 사람들이라는 것. 그리고 뱀파이어는 "인간이 가지고 있는 가장 취약한 부분"(59쪽)인 외로움을 찾아온다.

이 소설의 첫 문장을 본 순간부터 나는 이 이야기에 일찌감치 사로잡혔다. 완다를 보는 수연은 "이 미친 여자의 말을 듣게 된 경위를 따지려면" (9쪽) 하고 완다의 이야기속으로 뛰어든다. 스스로가 '미친 여자'가 아닐까 의심하게 되는 이들. 미치지 않고서야 이렇게 외롭고 괴롭고 화가 날 수 있는지 자기 자신을 의심하게 되는 이들을 위한 '미친 여자'들의 이야기. 구원이라도 필요한 이들의 여름밤을 위해, 구원처럼 이 소설이 찾아왔다. - 소설 MD 김효선
이 책의 한 문장
죽기로 결심했는데 외롭게 죽기는 싫었다. 누군가와 함께 생을 마감하고 싶다는 건 아니었고, 단지 단 한 사람에게라도 모든 걸 솔직하게 털어놓고 싶었다. 자신의 말을 들어 주는 사람에게 말이다. 전화번호 목록을 훑었지만 누구에게도 선뜻 연락할 수 없었다. 친구도 결국 부모님처럼 외면할 것 같았다. 듣지 못한 척, 알지 못하는 척. 수연에게 필요한 건 수연을 모르는 사람이었다. 수연의 말을 다 듣고 나서도 수연을 위해 앞으로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없는 사람. 수연은 그런 사람을 찾아 헤매다 그레타를 만났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정신병의 나라에서 온 베테랑 안내자"
정신병의 나라에서 왔습니다
리단 지음, 하주원 감수 / 반비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저자는 10여 년간 정신 질환을 앓아왔다. 그가 병으로 겪은 다양한 일들이 책에 적혀있다. 그 투병의 기간 동안 병에 눌리고, 빠져나오고, 분석하고, 느끼고, 생각하고, 이해하고, 대책을 세우고, 해석하며 눌러 쌓아온 것들을 이 책에 폭발하듯 펼쳐놓았다. 단순하게 나온 경험담과 가벼운 안내가 아니다. 몸속에서 몇 바퀴는 구르다 발효되어 나온 문장들이라는 것을 책을 펼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정신 질환을 앓는 모든 이들에게 필독서가 되어야 한다. 저자는 정신 질환자들이 "간단한, 직접적인, 그리고 자조적일지언정 유머러스한 당사자의 말이 필요"했다고 말한다. "정병", "정병러"라는 단어를 가리키며 쓴 문장이지만, 이 책에도 적용 가능한 말이다. 겪어 봤기 때문에, 당사자이기 때문에 닿을 수 있는 영역에서 끌어온 직설적이고 실용적인 안내가 빼곡하다. 정희진 작가는 "호소, 분노, 자기 연민을 넘어선 글쓰기는 정신질환에 관한 글쓰기의 도약, 이정표라 할 만하다."라는 말로 추천했다. 동의한다.
- 인문 MD 김경영
이 책의 첫 문장
처음 발병했을 무렵, 내가 만난 정신질환자들은 모두 비슷한 수순을 밟고 있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지친 하루를 위로하는 맛있는 한 끼, 시원한 한 잔!"
낮술
하라다 히카 지음, 김영주 옮김 / 문학동네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밤부터 아침까지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돌보고 낮에 퇴근하는 쇼코에게 시원한 술 한 잔을 곁들인 점심은 하루 중 가장 소중한 시간이다. 공들여 식당과 메뉴를 고르는 마음, 날생선과 밥과 술이 "입속에서 삼위일체"가 될 때의 쾌감, 채워진 새 잔을 보면서 "마음이 춤추는" 순간. 모든 걱정은 잠시 뒤로 하고 눈앞의 달콤함에 몸과 마음을 실어 보내게 되는 순간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누군가의 반려동물, 아픈 아이, 노모를 밤새 돌봐주면서 정작 자신의 아픔을 대면할 용기를 내지 못하고 있지만, 하루하루 자신만의 방식으로 작은 기쁨을 쌓아가며 쇼코는 무너지지 않는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좋은 커피를 마시고, 최고네."라고 말하며 미소짓는 순간의 온전한 행복. 맛있는 한 끼라는 원초적인 기쁨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새삼 떠올려본다. 고단한 하루의 끝에서, 힘을 내어 다시 뚜벅뚜벅 내일을 살아갈 기운을 얻을 수 있는 책. - 소설 MD 권벼리
이 책의 한 문장
마덮밥을 호쾌하게 후루룩 넘긴 뒤 매콤한 미소를 입에 넣고 맥주를 마신다. ‘마도 탄수화물이네. 오늘은 탄수화물로 몸과 마음을 채우자.’ 우설과 마덮밥도 함께 입에 넣는다. 기세 좋게 꼭꼭 씹고 다시 맥주를 마신다. (…) ‘나는 먹고 마시며 살아갈 거야. 살아 있으면 뭔가가 변할 테고, 그게 어디선가 그 아이에게 이어질 거야.’ 그거면 된다. 쇼코는 고개를 살짝 끄덕이고 남은 맥주를 다 비웠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어린 곰들은 그래. 항상 좋은 생각만 하거든.""
황금나무숲
이은 지음, 이가라시 미키오 그림 / 한솔수북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아주 옛날 황금색 별똥별이 언덕에 떨어진 후 추운 계절 하나를 보낸 뒤 그 위로 황금색 싹이 텄다. 그 싹은 곧 무럭무럭 자라 나무가 되었고 황금나무가 되었다. 숲속에 사는 반달곰 달곰이와 곰곰이, 꼬찌, 부기, 두지, 산토, 돌돌이, 왼손잡이 양들, 다미와 라미가 시끌벅적하게 지내는 모습을 보노라면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산딸기, 뱀딸기 노래를 부르며 개망초 꽃밭을 뛰어노는 모습은 자연과 멀어진 어린이 독자들에게 간접 체험을 제공한다. 시골에서 자라 자연을 마음껏 즐겼던 나로서는 추억이 떠올랐다. 개망초꽃을 꺾어 노란색 진액을 손톱에 바르고 놀고 뱀딸기를 따먹고 흙 놀이를 했던 어린 시절. 달곰이는 친구들과 훨씬 더 재밌게 놀기 때문에 부러움이 생길 정도다.

작은 마을에서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도록 신경 쓰는 달곰이를 보면 우정이 얼마나 소중한지도 알 수 있다. <보노보노>의 작가 이가라시 미키오와 글 작가 이은 시인의 우정으로 탄생한 따뜻한 동화는 독자를 황금나무숲으로 초대한다. - 어린이 MD 임아혁
이 책의 한 문장
친한 친구가 있다면 달곰이처럼 손을 잡아 봐. 그러면 따스한 온기를 타고 그 친구의 마음이 가슴에 전달되는 게 느껴질 거야. 그건 서로의 가슴에 오랫동안 남아서 서로를 생각할 때마다 '힘'이 되기도 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