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시소 첫번째 오늘부터 다시 스무 살입니.. 옥춘당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봄에는 손보미, 가을에는 최은영, 시소의 만남"
시소 첫번째
김리윤 외 지음 / 자음과모음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2021년 봄부터 '시소'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다. 각 계절 발표된 시와 소설을 한 편씩 선정하여 좋은 작품을 응원하기 위한 취지가 담겼다. 봄의 시소로 선정된 시인 안미옥은 "시를 발표하고 바로 피드백을 받게 되는 경우가 흔치 않"(13쪽)아 이 프로젝트의 조명이 놀랍고 기뻤다고 말한다. 봄에는 안미옥과 손보미, 여름에는 신이인과 이서수, 가을에는 김리윤과 최은영, 겨울에는 조혜은과 염승숙이 시소의 선택을 받았다. 손보미의 여자 아이가 경험한 <해변의 피크닉>이 2021년의 봄을, 최은영의 전해지지 않을 <답신>이 2021년의 가을을 기억하게 할 것이다.

이서수의 <미조의 시대>가 기억하는 2021년의 여름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중증 우울증을 앓는 엄마가 쓴 시 속, '떡집에서 못 팔고 버린 떡 같은 하루'(169쪽)를 보내는 미조. 성인 웹툰을 그리는 수영 언니가 추천해준 회사에서 철 지난 압박 면접을 보고, 5천만 원으로 엄마와 둘이 살 수 있는 전셋집을 구하기 위해 언덕을 오른다. 구로공단역이 구로디지털단지역이 되었듯 생계를 위해 가발을 만들던 젊은 여자들은 이제 생계를 위해 수영처럼 그림을 그린다. 목 디스크와 손목 디스크를 앓으며, 스트레스로 원형 탈모를 앓으며 우리가 유지하는 떡 같은 하루. "저토록 풍성한 머리숱을 유지하고도 돈을 벌 수 있는 일은 무엇일지"(188쪽) 미조의 질문과 함께 2021년의 여름의 지하철을 기억해본다. 마스크를 쓰고 고개를 숙인 채 핸드폰을 보는 이들의 정수리가 어쩐지 이 소설과 함께 오래 떠오르게 될 것 같다. 시대를 기록하는 계절의 문학들. 2022년의 시소를 기대하며, 2021년을 기억하는 첫 시소를 소개한다. - 소설 MD 김효선
이 책의 한 문장
언니는 소주를 연거푸 두 잔 마시더니 잔을 내려놓으며 말했다. 미조야 너 그거 아니? 인간을 육체적으로 학살하는 것은 시간이지만, 정신적으로 학살하는 것은 시대야.
뭐라고? 나는 내가 무슨 말을 들은 건가 되짚어보았다.
나의 정신을 죽이고 있는 건 시대라고. 이 시대, 사람들이 좋은 웹툰보다 나쁜 웹툰에 더 많은 돈을 쓰는 이 시대가 내 머리카락을 빠지게 하고 있어.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열정 앞에 나이는 숫자일 뿐!"
오늘부터 다시 스무 살입니다
김미경 외 지음 / 블루웨일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커서 무엇이 되고 싶냐고 아이들에게 물어보면 질문이 끝나기 무섭게 꿈과 희망에 가득찬 대답을 들을 수 있다. 빨리 어른이 되고 싶다는 말과 함께. 반대로 다 큰 성인들에게 대학 시절로 돌아간다면 뭐부터 하고 싶은지 물어보면 로또 1등에 당첨되겠다 아니면 삼성전자 주식에 올인하겠다 같은 답부터 듣기 쉽다. 농담 섞인 이야기지만 지극히 현실적인 상황이기도 하다. 우리가 꾸준히 열정을 잃어 가는 것은, 요즘은 물론 코로나 탓도 있겠지만, 아무래도 나이 탓일 가능성이 크다.

동기부여 전문가인 스타강사 김미경은 그래서 '열정대학'을 설립하고 학장이 되었다. 사람들이 잃어버렸던 꿈을 되찾고,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 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입학생들은 30대부터 환갑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삶에 최선을 다하려는 사람들이다. 열정 앞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그들은 한결같이 말한다. 스무 살 때보다 더 스무 살처럼 살게 되었다고. 지금 당장 시작할 용기가 없다면, 이 30명의 진솔한 이야기가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다. - 경영 MD 홍성원
이 책의 첫 문장
우리는 지금 웹 3.0 시대를 살고 있어요.

이 책의 한 문장
"이미 늦었어. 뭔가를 새로 시작하기엔 나이가 너무 많아." 50세 무렵이 되면 사람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죠. 사실 저는 이해가 잘 안 됐어요. 저는 50대가 되면서 오히려 새로 시작한 일들이 정말 많았거든요. 전 세계를 무대로 강의하는 꿈을 위해 영어 공부도 시작했고, 인공지능 기술을 내 일과 연결해보고 싶어서 프로그래밍 언어 파이썬도 공부했고, 최근에는 NFT에 도전하려고 디지털 아트도 배우기 시작했어요. 58세인 나는 이렇게나 하고 싶은 게 많은데, 왜 사람들은 50세가 되기도 전에 자꾸 늦었다고 말하는 걸까요?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음식의 이름에 얽힌 이야기들"
미식가의 어원 사전
앨버트 잭 지음, 정은지 옮김 / 윌북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이 책을 읽으면 카르보나라가, 페스토가, 피자가 어떤 단어로부터 왔는지 알 수 있다. 딤섬도, 춘권도, 핫도그도. 어떤 역사를 가진 음식이며 어떤 맥락에서 이 이름을 갖게 되었는지 알 수 있다. 이게 무슨 뜻인가. 어색한 식사 자리에서 땀 흘리며 스몰토크 주제를 고민했던 날들과는 이제 안녕이다.

책은 아침 식사로 시작해 저녁 식사의 마지막 코스까지 풀코스로 요리들에 관한 이야기를 풍성하게 차려 놓는다. 익숙한 이름부터 난생처음 들어보는 이름까지, 이 요리들의 위로 문화사와 정치사가 휙휙 날아다닌다. 거창하지 않지만 핵심적인 정보들이 빼곡하다. 미각을 자극하는 이 흥미로운 이야기들은 앞으로의 인생에 남은 식탁들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 줄 것 같다.
- 인문 MD 김경영
이 책의 첫 문장
음식은 버젓한 역사라는 점에서 성, 전쟁, 왕, 여왕, 예술, 문학, 흑사병 등에 뒤지지 않는다.

이 책의 한 문장
칼초네의 토핑은 모두 평범한 피자와 같지만 반으로 접혀 있어서 이동 중에 먹기 쉽다. 화려한 것과는 거리가 먼 외양을 보면 칼초네의 의미가 '바지의 한쪽 가랑이' 혹은 '축 늘어진 자루'라는 사실도 납득이 갈 것이다.

북트레일러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사탕처럼 예뻤던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사랑"
옥춘당
고정순 지음 / 길벗어린이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색동옷을 닮은 알록달록한 빛깔의 동글동글한 사탕, 옥춘당. 제사상에서만 볼 수 있는 옥춘당을 가만히 입 안에 넣으면, 그립고도 소중한 사람이 떠오른다. '나'에게도 옥춘당에 얽힌 아련한 추억이 있다. 언제나 가장 예쁜 옥춘당을 골라 할머니에게 주던 할아버지. 항상 두 손을 꼭 잡고, 소소한 말에도 하하호호 웃음꽃을 피우던 다정한 두 사람을 기억한다. 우리 곁에 머무르다 사라졌지만, 언제까지나 남아있는 것들에 대하여.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다양성 만화 제작 지원 사업 선정작. - 청소년 MD 권벼리
이 책의 한 문장
말을 잃고 아무 때나 잠드는 할머니를, 의사는 조용한 치매 환자라고 했다. 할머니는 소중한 기억을 간직하기 위해 이곳의 시간에는 관심 없는 사람 같았다.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