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당신의 창밖은 안녕한가요 파묻힌 여성 마케팅 설계자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창문을 열면 어느덧 새해"
당신의 창밖은 안녕한가요
바르바라 뒤리오 엮음 / 클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2020년 봄을 우리는 역사적인 시점으로 기억할 것이다. 2020년 3월 세계보건기구의 '코로나19 팬데믹' 선언과 함께 세계는 잠시 문을 걸어 잠궜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록다운이 이어지던 그 해의 봄, 벨기에의 프리랜서 디자이너 겸 사진작가 바르바라 뒤리오는 나의 창밖 풍경 (https://www.facebook.com/groups/viewfrommywindow/)이라는 페이스북 그룹에 관한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우리는 몇 주가 될지 모를 오랜 시간 동안 단 하나뿐인 풍경이 보이는 집에 격리될 텐데, 지구 반대편에서 보이는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 (9쪽)

이 페이스북 그룹에 지금까지 342만명의 사용자가 자신의 창밖 풍경을 공유하며 참여했다. 대공황과 2차 세계대전을 견딘 낡은 집의 강인함을 이야기하는 벨기에의 미셸의 창문, 텅 빈 거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비둘기들에게 피아노 연주를 들려주는 남편을 보는 파리의 엘렉트라의 창문, 어머니 지구의 짧은 휴식으로 이 순간을 기억하는 쿠알라룸푸르의 일린의 창문 등이 눈에 들어온다. 260여 개의 창 밖 풍경과 서로를 응원하는 짧은 편지를 엮은 사진집이 2023년의 봄을 부른다. 창문을 열면 이제 새해가 찾아올 것이다. 각자의 창으로 이웃을 초대하는 사진집을 들추어보며 새해 첫 공기를 맞이해 본다. - 예술 MD 김효선
이 책의 한 문장
이 시기는 나에게 가장 중요한 게 무엇인지, 이 모든 게 끝나면 우리의 삶에 다시 환영하며 받아들이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해볼 기회가 되었어요. 이 페이스북 그룹은 나에게 잠시 한숨 돌리는 시간이었어요. 여러분의 사랑스러운 사진들 덕분에, 나는 훗날 가능할 때 방문하고 싶은 장소들을 계속 추가하고 있답니다. 우리는 얼마나 눈부시게 아름다운 세상에 살고 있는 건가요!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선사 시대 여성은 정확하게 해석되었는가?"
파묻힌 여성
마릴렌 파투-마티스 지음, 공수진 옮김 / 프시케의숲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선사 시대의 여성에 대해 우리 대부분은 천편일률적인 인상을 떠올릴 것이다. 남성이 사냥, 낚시, 모험을 하는 동안 집안일을 하고 아이를 낳고 기르는 여성. 구석기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풍만한 몸 모양의 조각상을 보며 또한 우리는 비슷한 해석을 할 것이다. 다산에 대한 기원을 담은 상징물. 우리가 머릿 속에 비슷한 것들을 떠올리는 이유는 그렇게 교육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책의 저자 마릴렌 파투-마티스는 묻는다. 그것은 누구의 해석이냐고.

선사학은 19세기 중반에 생긴 신생학문이며 19세기는 우리가 잘 알다시피 반여성주의적 이념이 팽배한 시대였다. 온전히 남아있는 설명적 요소가 없는 과거의 유물을 해석하는 데는, 해석자가 가진 시대적, 사상적 한계가 크게 작용할 수밖에 없다. 여성에 대한 비난과 멸시가 당연하다고 여겨지던 시대에 시작된 학문에 낀 불순물을 제거하는 일은 지금의 시대가 떠맡은 책임일 것이다.

하여, 이 책은 반여성주의적 시각에 파묻힌 선사 시대 여성을 다시 발견하고자 한다.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상식이 누구의 관점인지,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 여지는 없는지 면밀히 살펴 나간다. 선사 시대에 여성은 정말 남성보다 지위가 낮았나, 벽화와 조각은 남성만이 한 일일까. 저자의 말을 따라가다 보면 근거 없는 믿음이 생각한 것 이상으로 많음을 알게된다.

진실이라 믿어왔던 학문적 상식이 사실은 편향에 치우친 의견에 불과한 것이 아닌지 지적한다는 공통점으로, 올해 큰 주목을 받았던 임소연 작가의 <신비롭지 않은 여자들>과 함께 읽어도 재미있는 조합이 될 것 같다. 참신한 관점, 흥미로운 접근, 올해 출간된 페미니즘 도서들 중 손에 꼽을 만한 책이다. - 인문 MD 김경영
이 책의 한 문장
우리의 지식이 많아질수록 가부장제에 인류학적 근거가 전혀 없음이 드러난다. 가부장제는 우리 사회에서 “자연스러운” 느낌이 들 만큼 깊이 뿌리 내리고 있지만, 기준을 바꿔서 가장 오래된 사회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 젠더 사이의 위계화가 사실은 편견에 근거한다는 것을 이해하게 된다. 가부장제는 그것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우리에게 믿게 만들려고 하는 것보다 훨씬 취약하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하지."
마케팅 설계자
러셀 브런슨 지음, 이경식 옮김 / 윌북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빵과 고기, 다양한 채소로 구성된 균형 잡힌 식단의 대표주자 햄버거를 먹기 위해 매장을 방문하여 키오스크 앞에 선다. 요즘 살이 좀 붙은 것 같아 감자튀김과 탄산음료를 피하고자 햄버거 단품을 고르지만, 눈치 없는 키오스크는 먹음직스러운 햄버거 세트의 이미지와 함께 세트 주문을 제안한다. 햄버거만 먹으면 목이 마를 것이며, 감자는 식물이니 샐러드나 다를 바 없다고 스스로를 설득해 결국 세트로 변경하고 결제 화면으로 넘어가려는데, 이번에는 사이드 메뉴를 변경할 수 있다는 친절한 안내와 함께 단돈 몇백 원만 더하면 감자튀김을 치킨 너겟으로 바꿀 수 있다고 한다. 누군가가 ‘설계’한 구매 여정을 따라간 끝에, 결국 처음 골랐던 햄버거 단품 가격의 약 1.5배 가격을 지불한다.

러셀 브런슨은 1,000억 원 규모의 마케팅 플랫폼 기업 ‘클릭퍼널스닷컴’의 설립자이자 대표로서 수많은 기업의 컨설팅을 진행해왔다. 그에게 컨설팅을 의뢰한 많은 기업들은 트래픽(방문)과 전환 문제를 호소해왔다. 하지만 그가 말하는 진짜 중요한 문제는 카피도, 방문자 수도, 전환율도 아닌 ‘세일즈 퍼널’의 설계, 즉 첫 광고 카피를 쓰는 순간부터 고객이 구매 버튼을 누르는 마지막까지 판매의 모든 과정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마케팅 시스템을 설계하는 것이다. 이 책은 고객이 자연스럽게 판매자가 설계한 길을 따라가며 이탈 없이 최종 구매 버튼을 누르게 하는 저자의 노하우를 상황과 고객에 따른 맞춤 퍼널과 스크립트 예시와 함께 담았다. - 경제경영 MD 박동명
이 책의 한 문장
사람들은 자기의 신용카드로 투표를 하는데, 이것이 시장에서 유일하게 통하는 투표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언어와 이미지, 그리고 한 세기에 관한 가장 강력한 증언"
뒤라스×고다르 대화
마르그리트 뒤라스.장-뤽 고다르 지음, 신은실 옮김 / 문학과지성사
장바구니 담기자세히 보기100자평 쓰기
1979년, 1980년, 1987년 세 번에 걸쳐 마르그리트 뒤라스와 장-뤽 고다르가 나눈 대화가 엮여 책으로 나왔다. 둘은 자신들이 쓰고 만든 글과 영화, 텍스트와 이미지의 관계, 재현할 수 없다고 여겨지는 것을 재현하는 방식, 배우들과의 작업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눈다.

대화는 매끄럽게 이어진다기보단 그 반대에 가깝다. 각자의 세계를 견고하게 만들어낸 두 대가의 대화는 서로 오해되고 엇갈리고 충돌한다. 그러나 어긋나는 대화의 에너지는 끝내 그들을 역설적 동맹으로 만들어 낸다. 배경지식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필요한 대화인지라 책은 상세하고 많은 주석으로 이를 돕는다. - 인문 MD 김경영
이 책의 한 문장
고다르 : 제 생각엔 영화는 말이 너무 많아요. 자신의 문장을 되풀이하고, 쓰여진 것을 반복하죠. 당신 영화를 좋아하는 건 그 말들이 영화에서 오는 게 아니라 영화를 가로지르기 때문이죠. 뒤라스 : 나는 내 텍스트들을 영화에서 접히도록 한다네. 난 이미지와 함께 보고 든는 텍스트를, 내가 책에서 텍스트를 제공하는 것처럼, 책에서 그걸 읽게 하는 것처럼 제공하진 않을 걸세. 화면에서의 텍스트 읽기를 내가 조직해야 하네. 그건 같지 않지.